[여행공감]값진 희생 - 보라매공원

Air-Life 2013.10.30 07:30 Posted by 공군 공감

 

 

 

 

 

 

 

여행이 설레임과 향수라면
‘여행공감’은 깨달음과 여운이다.
 
한 달에 한 번씩 떠나는 이 여행은
단순히 보고 즐기는 여행이 아닌
여군으로서 잊지 말아야 할
값진 경험을 선사해 주기 때문이다.

 

매번 안겨주는 깨달음과 여운을 찾아
오늘도 어김없이
서울 도심 속 공군의 흔적을
찾아 떠난다.

 

 

 

 

 

 

 

 

 

 

                                                                                                                                                                                                   보라매공원 입구

 

 

노랗게 물든 단풍나무들 사이로 오고가는 사람들.
그들의 발걸음과 웃음소리에서 가을의 여유로움이 느껴진다.

 

 

                                                                                                                                                          《보라매공원 정문, 버스정류장》

 

 

누군가는 이곳을
 만남의 장소라고 부르고
또 다른 누군가는 휴식의 장소라 한다. 

 


하지만 이 곳 ‘보라매공원’은
젊음을 조국과 하늘에 바친
보라매들이 머물렀던 보금자리이기도 하다.

 

 

 

 

 

 

 

 

 

 위치 : 서울특별시 동작구 여의대방로 20길 33

* 개장시간 : 연중무휴
전화 : 02-2181-1181~7
 입장료 : 무료
* 가는방법 : 7호선 보라매역 2번출구 보라매공원 방향(도보로 10분)
                   2호선 신대방역 4번출구 문창초등학교 방향(도보로 8분)

 

                                                                                                                                                                                《보라매공원, 옛 생도 생활관 앞》

 

 

 

 

 

 

                                                                                                                                                                       《보라매공원, 독서실》

 

 

수십 년 세월이 지나 변해버린 서울 도심 속 공군사관학교는
어느새 새로운 건물과 시설물이 들어서
시민들에게 즐거운 볼거리와 휴식을 선물하고 있었다.

 

 

 

                                                                                                                         《보라매공원 정문_아파트에 세겨진 익숙한 캐릭터》

 

 

유독 눈에 띄는 낯익은 구호와 하늘이 케릭터

 

 

 

 

 

 

 

 

 

 

 

 

                                                                                                                                                                                  《현재 보라매공원 정문, 성무탑》

 

 

 

 

 

 

 

                                                                                                              《1970년도, 보라매공원 정문_성무탑》

 


세월이 지나 느낌은 사뭇 달라도
보라매들의 보금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성무탑’

 

 

 서울 대방동 캠퍼스는 27년간 성무인들의 숱한 추억이 깃든 영공수호의 보금자리였다. 더 높은 비상과 상징을 위해 교육과정과 교육환경을 발전시켜 나가 공사 7기생부터 37기생까지 수학하였고, 1985년 12월 충북 청원 캠퍼스로 이전하기 전까지 27년 동안 총 2,800여명의 졸업생을 배출한 터전이다.

 

 

 

 

 

모진 세월의 풍파를 함께 견뎌낸 흔적.
 그들의 염원이 담긴 메시지가 가슴에 와 닿는다.

 

 

 

 

<새겨진 글> 

이곳은 1958년부터 1985년까지 공군사관학교가 주둔하였던 곳이다. 
하늘높이 솟아오르는 뜨거운 염원과 의지를 상징하며 사관생도들의 성금으로 이 탑을 세웠다.
더 높고 넓은 곳으로 날아오르기 위하여 청주기지로 옮겨가며 보라매의 꿈을 기르던 이곳에 이 탑을 남겨두고 떠난다.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여!
하늘을 지키려는 우리의 굳은 뜻을 기억하고 조국의 번영을 다함께 기원하자.

 

 

 

 

 

 

 

                                                                                                                                             《1972년도, 대방동 공군사관학교 정문 전경》

 

 

 

 

 

 

                                                                                                                                                                     《보라매공원, 에어파크》

 


공원 안에는 ‘에어파크’라는 이름으로 작은 항공기 전시관이 조성되어 있었는데,
진열되어 있는 전투기는 금방이라도 하늘로 솟아 오를듯한 위용을 자아낸다.

 

 

 

 

 

 

 

 

 

 

 

 

 

 

 

 

 

                                                                                                                                                   《에어파크, 옛 공군사관학교의 연혁》

 

 

우연히 만나게 된 공원관계자는 공군에 대한 깊은 애정을 품고 있었다.


“보라매공원 주변에 살고 있는 사람은 공군 덕분에 큰 혜택을 얻었지.
 이렇게 아름다운 공원을 가까이서 볼 수 있으니 말야. 가끔 연못에 울려 퍼지는 음악과 분수를 보고 있자면 여기 오기를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들어“

 

 

 


                                                                                                                                                                《에어파크에 전시되어 있는 1970년대 공군사관학교의 전경》

 

 

 

 

 

                                                                                                                                          《보라매청소년수련관 입구, 옛 생도 생활관》

 

 

  다소 투박해 보이는 이 건물은
 당시 생도들이 동고동락했던 생활관이었다고 한다.
당시 건물의 형태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기는 하지만 아쉽게도 공원을 조성하면서 한 동만 남겨두게 되었다.

 

                                                                                                                                   《1950년도 공군사관학교 생도 생활관 공사 현장》

 

 

 

 

 

                                                                                                                                                                   《1971년도 공군사관학교 생도1대대 야경》

 

 

 

 

 

 

 

 

 

 

 

 

 

나른한 오후, 벤치에 나란히 앉아 여유를 즐기는 사람들과
 가을의 햇빛을 닮은 아이들의 투명한 웃음소리를 들으니
나도 모르게 이내 그 행복함에 스며든다.

 

 

 

 

 

 

 

 

                                                                                                                                                                《현재, 잔디 운동장 사열대》


공원의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하는 이 잔디 운동장은
 당시 공군사관학교의 역사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뜻 깊은 장소이다.


여기서는 임관식, 입교식, 각 종 행사를 거치며 생도들의 열정과 추억이 담긴 연병장이기 때문이다.

 

 

                                                                                              《1978년도, 생도들의 임관·졸업식 장소였던 연병장 사열대》

 

 

 

 

 

 

 

 

 

 

 

 

 

 

 

운동장 외곽, 울창한 산책로를 따라 올라가다보면
길게 늘어선 계단 위에 굳건히 자리를 지키고 있는
‘보라매 법당’이 눈에 띈다.

 

 

 

                                                                                                                                                                                          《보라매공원, 법당 내부》

 

 

 

 

 

                                                                                                                                                                                          《보라매공원, 음악분수》

 

 

보라매공원의 또 하나의 볼거리인 음악분수는
정해진 시간에 클래식 음악과 함께 사람들의 눈과 귀를
 아름답게 정화시켜준다.

 

 

 

 

 

 

 

 

 

 

                                                                                                                                                                             《1971년도, 공군사관학교 연못 전경》

 

 

 

 

 

 

 

 

 

 

 

 

 

 

 

 

 

 

 

 

 

                                                                                                                                                           《보라매공원, 미디어아트센터》

 

뾰족한 지붕을 하고 있는 이 건물은 당시 생도들이 기도 및 예배를 드렸던 곳으로
 사관생도들뿐만 아니라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모은 헌금으로 세워졌다고 한다.


기둥 없이 철 앵글 조립으로 내부공간을 확장하는 최신 기법을 사용했으며, 이후 공군사관학교의 이전으로
 한·미 양국 간의 친선유대의 상징으로 그 역사성을 되살리기 위해 옛 모습을 복원하였다고 한다.

 

 

 

 

 

                                                                                       《1964년도, 공군사관학교 기지교회 준공식 모습》

 

 

 

 

 

 

                                                                                                                                                                       《현재, 기지교회 내부 역사사진관 모습》

 

 

 

 

 

 

                                                                                                                                                                              《1970년도 생도 내무생활 자치실》

 

 

 

 

 

                                                                                                                                                                                 《옛 공군사관학교 체육관 현판》

 

 

 

 

 

당시 공군사관학교의 모습을 더 이상 찾아볼 수 없게 되었지만
이번 기회를 통해 공군의 소소한 흔적들을 찾으며
어린 시절 보물찾기를 하듯 내게 설렘을 안겨주었다.

 

그리고 감사함을 느꼈다.

 

그들이 남긴 열정의 땀으로 얼룩진 보금자리가
 이제는 많은 이들이 쉬어 갈 수 있는
휴식의 보금자리가 되었다는 것이.

 

지금은 이 자리에 없지만
그들의 우렁찬 함성과 열정은 여전히 생생하게 살아 숨 쉬고 있었다.

 

 

 

 

 

 

 

 

 

 

 

* 주소 : 서울특별시 동작구 사당2동 산 41-2
* 개장시간 : 오전06:00시~오후18:00시
* 전화 : 02-815-0625
가는방법 : 지하철_9호선(동작역)
 -  간선버스 : 642, 351, 460, 642, 752, 462
 지선번스 : 5524, 6411

 

 

 

 

 

 

 

 

 

 

 

 

 

 

 

 

서울에서 버스나 지하철을 타고 가다가 한번쯤 지나쳐 봤을 그 곳.
 늘 같은 하늘 아래 살고 있지만
쉬이 그 존재의 무게를 가늠할 수 없었던 바로 그 곳.

 

도심 속 영혼이 잠들어 있는
 국립 서울현충원이다.

 

 

 

 

 

 

 

 

 

                                                                                                                                                          국립 서울현충원, 태극기 나무

 

 

 

 

 

 

                                                                                                                                                      국립 서울현충원, 현충탑에서 바라본 현충문 입구

 

 

 

 

 

 

                                                                                                                                                                국립 서울현충원, 현충탑

 

 

세 줄 밖에 안 되는 짧은 글이지만

저절도 마음이 숙연해진다.

 

 

 

 

 

 

 

 

 

 

                                                                                                                                                                      《현충탑 내부, 영현승천상

 

 

하늘로 가야하는 자와 떠나보내지 않으려는 자
 이승과 저승사이의 절묘한 경계를 형상화 한 것 같은 이 조각상을 보니
아직까지도 가족 품으로 돌아가지 못해 이승에서 헤매는 무명용사들의 모습이
눈에 아른거려 눈시울이 붉어졌다.

 

 

 

 

 

누군가에게는 소중한 남편이자 아들이었던 그들은 불러도 대답이 없다.
 다만, 남겨진 사진 속 그들의 모습만이 남아있을 뿐이다.

 

 

 

 

 

 

 

 

 

 

 

 

 

 

 

 

 

 

 

 

 

 

 

 

 

 

 

 

 

 

 

 

 

 

 

 

 

 

 

 

 

 

 

 

 

 

 

 

 

작은 숨소리마저 숙연해지는 고요한 어둠 속에서 나오려니
발걸음이 무겁게 느껴진다.

 

 

 

 

 

 

 

바쁜 일상,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그동안 허기졌던 마음의 공허함을 위로받을 수 있었다.


노을은 그 값진 희생을 영원히 비춰줄 것이다.

 

 

 

 

 

 

 

 

기획/글 _ 하사 박송이

사진 _ 병장 방성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기훈단 2013.10.30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 공군의 발자취와 조국을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생각하게 하는 아침입니다
    제 선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것이 계레를 위한 몫이겠지요
    좋은 글 보고 갑니다..
    가을과 딱 어울리는 박송이 하사님 너무 아름다우십니다.
    노란 단풍과 박송이 하사님의 조화를 보니 이제 가을은 남자의 계절에서 여자의 계절로 바꿔야 할 것 같습니다 ㅎㅎ

    • 하사 박송이 2013.11.04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먼저,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하구요.
      개인적으로 당시 촬영하며 느꼈던 감정들을 사진과 글을 통해 모든것을 담아낼 수 없어 아쉬웠었는데 훈련단님께서 이 콘텐츠를 보시고 '조국의 희생하신 분들'을 생각할 수 있었다고 얘기해 주시니..더할 나위없이 뿌듯뿌듯 합니다. 한편으로는 더 잘해야 겠다는 생각마저 드는 걸요? 헤헤

  2. 622기 2013.10.30 2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먼저 내 조국 대한민국을 위해 목숨바치신 모든이들께 감사하고 그리고
    박송이 하사님 그림 나오네요 너무 곱습니다.헤헤헤~~

    • 하사 박송이 2013.11.04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감사합니다.^^
      저의 깨알같은 출연이었지만, 참 듣기좋은 말이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3. 육군 전역자 2013.11.01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훔......달라졌네요.
    처음에 읽을 때에는 계절이 가을이라 분위기가 이런가 싶었는데 마지막에 보니깐 사진작가가 바꼈다는 걸 알았네요.
    저는 개인적으로 방성준 병장 사진 스타일을 좋아합니다.
    사진 속에 남자답지 못한(?) 감성이 들어 있어서요ㅋ
    여하튼 단풍 구경하기 좋은 계절인 가을에 공감여행을 통해 대리 만족하네요.
    다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하사 박송이 2013.11.04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육군 전역자님^^ 오랫만이네요~
      저도 오랫만에 '여행공감_보라매공원'으로 인사드리네요.

      사진촬영은 이지현 작가님에서 방성준 병장으로 바뀌었답니다.
      알아봐주시는 분이 몇 안되었는데, 굉장히 눈썰미 있으시네요^^
      그만큼 제 콘텐츠에 관심이 많으시다는 걸로...이해할게요^^

      그럼, 좋은 하루 되시고 앞으로도 제 콘텐츠 많이 사랑해주세요^^

  4. 대만이손들고있어 2013.11.02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라매공원이랑 현충원 보면서 과거 역사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어 좋은데 마지막 저녁 노을 사진이 그 절정이었던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하사 박송이 2013.11.04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감사합니다^^ 많은 촬영을 다녔지만, 이번 촬영은 개인적으로
      여운이 가장 남는 촬영이었습니다. 이 마음을 어떻게 대변할까...하다가 가장 적합한 사진이 노을 사진이었는데, 맘에 들어하셨다니. 왠지 뿌듯한데요?

      나중에 시간되신다면 서울 곳곳의 유명 명소들도 많이 있지만,
      보라매공원과 현충원은 정말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

      그럼, 즐거운 하루 되세요!

  5. 708기 전역자 2013.11.12 0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송이 하사님 너무 이쁩니다 ♥♥♥♥♥♥♥♥♥♥♥ 홍~홍~

  6. 국군대전병원 전역자 2013.11.12 1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송이하사님은 시간이 갈수록 더이뻐지시네요 역시 공감 대표모델이십니다..^^ 앞으로도 군생활중에 더 활발한 공군공감 활동으로써 인트라넷으로 공감을보고 있는 현역장병들에게 좋은소식 전해주세요..! 늘 공감 응원하겠습니다 화이팅^^!

  7. 김숭냄 2016.10.25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똑봐라 글 안쓰냐? 보라매공원 있는 곳이 어떻게 도심이냐? 변두리지...! 서울 안살아 봤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