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지키는 잠들지 않는 눈!

2019 공군 최우수 방공무기통제사 골든아이 선발

 

- 지상통제 부문 임지훈 대위, 공중통제 부문 박인용 대위 선발

- 영공 감시 최일선 작전요원으로 요격통제 임무 수행

 

공군은 하늘을 지키는 잠들지 않는 눈’ 2019 최우수 방공무기통제사 골든아이(Golden Eye)에 지상통제(MCRC)부문 임지훈 대위(학군 42, 29), 공중통제(E-737)부문 박인용 대위(공사 62, 28)를 각각 선발해 115() 방공관제사령부에서 시상식을 개최했다.

 

방공무기통제사(이하 통제사’)는 우리 영공을 침범하거나 KADIZ(한국방공식별구역)를 무단 진입한 타국 항공기에 대응하기 위해 아군 항공기를 최적의 전술적 위치로 유도하는 요격통제임무를 수행한다. 특히, 공중이라는 3차원 공간에서 타국 항공기의 고도, 속도, 방위, 아군기의 상대적 위치, 기상 등 필요한 정보를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아군 항공기를 통제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요격 : 항공기 또는 유도탄이 지상 및 공중의 조기경보체계 또는 자체 레이더 및

육안으로 적 항공기와 유도탄을 탐지·식별하여, 무장운용 및 교전이 가능한 상태로 기동하는 것 (출처 : 공군 군사용어사전)

 

공군은 2015년부터 대회 우승자인 최우수 방공무기통제사를 보라매 공중사격대회 우승자 탑건에 못지않게 공군 전투분야의 최고수로 인정하며, 방공관제사령부의 슬로건인 하늘을 지키는 잠들지 않는 눈에서 착안한 골든아이(Golden Eye)’ 칭호를 부여한다.

 

올해 40회를 맞은 ‘2019 공중전투 요격통제대회4월부터 8월까지 총 180여 명의 통제사 대상 부대별 예선대회를 거쳐 812()부터 911()까지 총 58(지상통제 50, 공중통제 8)의 예선대회 우수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실시됐다.

 

대회 방식은 직무 지식을 평가하는 학술평가영공침범 대응훈련에 투입된 항공기를 아군과 가상 적군으로 나눠 요격통제하는 기량평가통제사와 조종사간의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평가하는 팀워크 평가 등의 점수를 합산해 우승자를 가렸다.

 

대회 결과 지상통제 부문 임지훈 대위와 공중통제 부문 박인용 대위가 최우수 방공무기통제사로 선정되어 각각 합참의장 상을 수상하고, 2019골든아이영예를 안았다.

 

지상통제(MCRC) 부문 골든아이에 선정된 임지훈 대위는 2015 학군사관 42기로 임관하였다. ’16년부터 MCRC에서 통제사로 근무하임 대위는 올해 1월 첫딸이 태어나 근무와 육아를 병행하며 대회를 준비했다.

 

임 대위는 아내와 통제대 전우들의 도움과 배려로 골든아이에 선발될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골든아이의 이름에 부끄럽지 않도최고의 전문성과 높은 명예심을 갖춘 통제사가 되겠.”는 소감을 밝혔다.

 

공중통제 부문 골든아이에 선정된 박인용 대위는 2014년 공군사관학교 62기로 임관하여 MCRC에서 통제사로 근무했다. 올해 처E-737에서 통제사로 근무하게 된 박 대위는 근무 첫해 대회에 출전였다. 그러나 평소 외국 군용항공기의 KADIZ 무단진입 상황에서 단호한 요격통제 조치를 수행하며 쌓은 실전경험을 살려 대회를 준비했다.

 

박 대위는 조국 영공방위 최 일선 작전요원으로 골든아이에 선발되어 자부심과 함께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이번 수상에 안주하지 않고 전문성과 능력을 더욱 향상시키고, 후배들의 기량증진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191105 2019년 공군 골든아이 선발.hwp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