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만 알았던 스무 살 청춘은

늦은 나이에 입대한 군에서 소중한 것을 얻었습니다.

공군 제8전투비행단 소방구조중대 김완호 병장의 이야기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