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투조종사 양성의 새 지평 열려

 

 - TA-50 전력화로 F-15K 조종사 양성기간 1년 6개월 감축

- 조종사 1인당 양성 비용도 약 3억원 정도 절감효과 기대

 

공군 제16전투비행단 소속 TA-50 항공기 20여대가 공대지 무장을 장착하고, 활주로를 이동하고 있다


  공군은 7월 27일(금) 제16전투비행단에서 『TA-50 전력화 행사』를 갖고 TA-50을 이용한 전투조종사 양성과정인 전투기 입문과정(LIFT, Lead-In Fighter Training)을 본격 시행키로 했습니다.

 

 

27일(금) 오전 공군 16전투비행단에서 열린 'TA-50 전력화 행사'에서 행사제대 위로 TA-50이 힘차게 비행하는 모습

 


  TA-50 전력화를 통해 시행되는 전투기 입문과정은 기존의 작전가능훈련 (CRT)을 대체하는 것으로, T-50 항공기로 고등비행교육을 수료한 조종사들에게 전투수행능력을 구비한 훈련기 TA-50을 활용하여 총 21주간 공대공·공대지 사격훈련과 같은 실제 전투에 필요한 전술과목을 교육하는 과정입니다.  
  이 과정까지 모두 수료한 조종사들은 자대에서 8주간의 기종전환 훈련을 거쳐 실전 투입이 가능한 F-15K와 KF-16 전투조종사로 활약하게 되죠. 이 과정을 통해 앞으로 연간 80여명의 정예 전투조종사들이 배출될 전망입니다.

 

 

 


  현재 비행교육체계에서는 조종사들이 고등비행교육 수료 후 훈련기가 아닌 실전에 운용되는 KF-16 등의 전투기로 27주간 작전가능훈련을 받아야 했습니다. 때문에 일선 전투부대에서는 작전임무에 투입되는 전투기가 교육훈련에 활용되어야 하고 전투조종사가 교관이 되어야 하는 등 교육훈련의 부담이 클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런데 전투기 입문과정이 신설되면서 기존의 작전가능훈련 과정중 전술기동훈련은 TA-50 훈련대대가 전담하고 일선 전투비행대대에서는 8주 동안의 기종전환만 담당하게 되어 전투기의 비전투임무 운용소요가 크게 줄었습니다. 이제 일선 전투비행대대는 작전가능훈련에 투입되던 전력을 순수 작전임무로 전환하고 자체 전술 비행훈련을 강화하는 등 대비태세 임무에만 전념하게 됨으로써 실질적인 전력증강 효과를 가져오게 된 것입니다.

 

 

 

  또한 TA-50은 고등비행훈련에 사용되는 T-50과 동일한 플랫폼을 사용하기 때문에 교육생들이 익숙한 환경에서 전술훈련에 더욱 집중할 수 있을 뿐 아니라 TA-50은 일선 전투비행대대에서 운용중인 전투기에 비해 연료 소모량과 운영 유지비가 적어 조종사 1인당 양성비도 3억원 가량 절감하는 효과를 가져다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LIFT 과정을 통해 비행 교육을 받고 있는 제16전비 김두환 중위가 TA-50 항공기에 탑승하고 있다.

 


  기존에는 공군의 최신예 전투기인 F-15K 조종사가 되기 위해서는 300시간 이상의 비행시간을 확보해야 비로소 지원 자격이 주어졌습니다. 반면 개선된 비행교육체계에서는 전투기 입문과정 수료 후 즉시 F-15K 조종사가 될 수 있어 F-15K 조종사 양성기간을 약 1년 6개월가량 단축할 수 있습니다. (표 2 참조) 실제로 오는 10월 전투기 입문과정을 수료하는 9명의 조종사 중 3명이 F-15K 운용부대에 바로 배속될 예정입니다.

 

다음 주에는 TA-50의 임무 장면이 담긴 멋진 동영상을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우리 기술로 만든 TA-50이 대한민국의 최정예 조종사들을 양성하는데 큰 활약을 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을향해 2012.07.28 15: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비의 전력증강은 좋지만 조종사 부족 및 유출에 대한 충원은 먼저 학력제한이 풀리는게 시급합니다. 수송기 조종사를 목표로 하는

    저의 생각은 학력을 적어도 우리나라 공군보다 규모가 큰 미국의 주방위 공군처럼 고졸이나 전문학사로 낮추고 육군항공처럼 1~1.5년정도

    소정의 항공역학을 이수 한 다음에 비행교육에 입과시키고 복리후생을 민항사(민항기 조종이나 군용기 조종이나 목숨을 담보로 하는건

    똑같음)랑 동급으로 해주면 적어도 공군에선 조종사 유출과 부족은 없다고 할 일은 없을듯합니다. 또한 지원기에 대한 투자도 중요합니다.

    지원기 분류 학생조종사들에게 고등훈련으로 지원기와 항공역학적인 특성이나 계기 컨트롤면에서 서로 정반대인 터보팬 항공기를

    태우는것보다 지원기의 2발이상 터보프롭 항공기 비율이 90% 이상인것을 감안하면 고등훈련때부터 쌍발 터보프롭 훈련기로

    멀티엔진 관리법을 배움으로써 자대에서의 주기종 교육이 원할하게 단축될 것으로 사료됩니다.

  2. 김민우 2012.07.29 0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멋있어요! T-50시리즈가 계속해서 자랑스럽습니다! 한번직접 보고싶네요ㅋㅋ